[flash player]

제 24과 진화론  

진화론은 19세기 영국 생물학자 다아윈의 학설입니다. 진화론자는 일반적으로 하나님의 존재를 믿지 않습니다.그들은 밀하기를 우주와 자연은 단지 "생물 + 사간 + 우연성"의 산물이라고 합니다. 진화론자는 첫 번째의 생명세포가 30억년전에 지구상에 우연히 나타났다고 여깁니다. 후에, 세계의 모든 동물과 생물이 이세포로부터 천천히 진화해 왔다고 합니다. 이 학설은 매우 흥미가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 서방의 적지 않은 과학자가 진화론을 더 이상 믿지 않습니다. 호주의 생물학자 덴톤은 그 중의 한 사람입니다. (그는 결코 기독교인이 아닙니다). 그는 현대과학이 진화론의 학설은 사실과 부합되지 않음을 증명하고 있다고 여깁니다. 그는 다음의 예를 들었습니다.만약 조류가 정말로 파충류로부터 진화한 것이라면 고생물학자가 마땅히 그들간의 과도기적 화석을 찾아낼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러나 계속 백년동안 그러한 화석을 찾아내지 못했습니다. 설마 수 천만년 전에 공룡하나가 한 마리 새가 되었는가?물고기 비늘 또한 어떻게 새깃털로 갑자기 변하겠는가? 덴톤은 계속 말합니다. 하나의 생명세포는 대단히 복잡한 "공장"입니다. 그것이 우연히 생겨났다고 하는 것은 완전히 불가능한 것입니다. 그것이 우연히 생겨났다고 믿는 것은 원숭이가 영문타자기로 우리에게 다아윈의 <종의 기원>을 쳐 줄 수 있다고 믿는 것과 같습니다. 하나님을 믿지 않고 사람에게 있어서는 생명의 기원이 정말로 수수께끼인 것입니다.     리

 

  

 

 

 

Copyright ⓒ Jin Haogen & Pei Xiujing All Rights Reserved. ☎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